[국토일보=이경옥 기자] <기사바로가기클릭>